콘텐츠바로가기

박지원 원내대표, 손학규·정운찬에 러브콜 "당에 들어와 아름다운 경선하자"

입력 2016-10-08 20:13:30 | 수정 2016-10-08 20:13:3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박지원 원내대표가 손학규·정운찬에 러브콜을 보냈다.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8일 "대통령을 꿈꾸는 손학규·정운찬 씨도 우리당에 들어와 깨끗하고 아름다운 경선을 하라"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후 전북 익산시 원광대학교에서 열린 제1회 전국 청년·여성핵심당원 연수회의 환영사에서 "우리는 열린 정당을 표방하며 안철수·천정배 전 대표만의 경선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당헌을 개정했지만 대통령 후보 경선을 위한 당규만은 남겨뒀다"며 "열린 정당, 누구나 대선 후보를 위해 국민의당에서 뛰는 필드를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는 내가 아닌 동료의원이 잘하도록 정보를 공유하고 팀플레이를 해 국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며 이처럼 똘똘 뭉치면 내년 대선에서 반드시 후보를 당선시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