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고(故) 백남기 씨 추모 집회 개최 "국가폭력 규탄·책임자 처벌 요구"

입력 2016-10-08 22:31:14 | 수정 2016-10-08 22:31:14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고(故) 백남기 씨를 추모하는 집회와 행진이 열렸다.

'백남기 농민 국가폭력에 대한 진상 규명·책임자처벌·살인정권 규탄 투쟁본부'는 8일 오후 3시부터 종로구 대학로에서 '백남기 농민 추모대회'를 개최했다.

이들은 물대포에 맞아 숨진 백씨의 죽음과 백씨 시신을 부검하려는 검경의 시도를 국가폭력이라며 규탄하고, 강신명 전 경찰청장 등 책임자 처벌 등을 요구했다.

집회에는 주최측 추산 3천명(경찰추산 2천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부검 절대 반대', '우리가 백남기다'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었다.

백씨의 장녀 도라지씨는 "무장하지 않은 농민을 공격하고서 시신을 빼앗아 부검하겠다는 행태를 보니 화가 난다"며 "아버지를 쓰러지게 한 책임자들을 처벌받게 하고 사과를 받는 일만 남았고, 앞으로 더 잘 싸우고 힘내 꼭 이기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