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침몰' 해경 고속단정, 해적수준 中 어선 총공격에 '속수무책'

입력 2016-10-09 13:42:30 | 수정 2016-10-09 13:46:07
글자축소 글자확대
해경 고속단적 침몰 /사진=MBC 보도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해경 고속단적 침몰 /사진=MBC 보도화면


서해 상에서 불법조업을 단속하던 해양경비안전본부 고속단정이 중국어선의 충돌 공격을 받고 침몰했다.

인천해양경비안전서에 따르면 7일 오후 2시 10분께 중국어선 40여 척은 인천시 옹진군 소청도 남서쪽 76㎞ 해상에서 무리를 지어 불법조업을 하던 중이었다. 서해 배타적경제수역(EEZ)을 7.2㎞ 침범한 것이다.

이에 인근 해상을 기동 순찰 중인 인천해양경비안전서 소속 3천t급 경비함인 3005함은 즉각 4.5t급 고속단정 2척을 바다에 내려 출동시켰다. 이때 중국어선들은 해경의 정선 명령에 불응하고 지그재그로 항해하며 도주했다.

40여 척 중 100t급 중국어선(쌍타망 철선) 한 척에 근접한 고속단정 1호기에서 대원 8명이 어선에 올라타 조타실 철문을 두고 중국선원들과 대치했다.

중국선원들은 철문을 걸어 잠근 채 저항했고, 해경대원들은 절단기를 이용해 강제로 철문을 개방하려고 시도했다. 이때 중국어선 한 척이 전속력으로 달려와 고속단정을 들이 받았다.

1호기에 혼자 남아있던 A 단정장은 고속단정이 침몰하기 시작한 순간 바다에 뛰어들었다. A 단정장은 다행히 인근에 있던 다른 고속단정에 구조됐다.

이후 주변에 있던 다른 중국어선 수십 척이 몰려와 우리 해경의 다른 고속단정까지 위협했다.

해경은 사고 방지를 위해 중국어선에 승선해 있던 대원 8명을 태워 3005함으로 철수했다.

그 사이 중국어선들은 유유히 중국해역 쪽으로 배를 몰고 돌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조현근 서해5도 중국어선 대책위원회 간사는 9일 "해적 수준으로 세력과 장비 성능이 좋아진 중국어선들을 작은 고속단정 2척으로 한꺼번에 나포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라면서 "중국어선은 갈수록 횡포화하고 조직화하고 있다. 장비를 증강하고 인력 배치도 추가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