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구르미 그린 달빛' 박보검, 팔찌와 함께 끊어진 시청자의 이성

입력 2016-10-11 09:25:59 | 수정 2016-10-11 09:25:59
글자축소 글자확대
'구르미 그린 달빛' 박보검기사 이미지 보기

'구르미 그린 달빛' 박보검


박보검이 소중한 팔찌를 스스로 끊어냈다.

KBS2 ‘구르미 그린 달빛’에서 ‘국민 세자’라 불리며 호평을 받고 있는 박보검(이영 역)이 이번에는 성숙한 이별 연기로 시청자를 먹먹케 했다.

일촉즉발의 상황으로 또 다시 김유정(홍라온 역)과 헤어지게 된 박보검은 곽동연(김병연 역)에게 “한 번만 만나게 해줄 수 있겠느냐”며 부탁했고, 전각에서 그녀와 재회했다. 그는 미소로 그녀의 이름을 불렀고, 일부로 경계하는 듯한 그녀의 태도에 잠시 멈칫하면서도 걱정스러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박보검은 품에서 칼을 꺼내는 김유정을 보고 만감이 교차하는 듯 씁쓸한 표정을 지었다. 그는 “내 입으로 널 해치지 않겠다. 이런 말도 안되는 이야길 해야겠느냐?”며 끝까지 칼을 내려놓지 않는 김유정에게 “다친다. 그 칼 놓고 이야기 하거라”라고 말했다.

또한, 자신을 향해 칼끝을 겨누는 정인을 불안한 눈빛으로 바라보던 그는 순식간에 칼을 뺏어 자신의 손목에 있던 팔찌를 끊어버렸다. 그리고는 눈시울을 붉힌 채 “뭐라 하든 다 믿어준다 하지 않았느냐. 알았으니 그만 하거라” 라고 말하며 그녀의 거짓말에 애써 순응하는 모습을 보였다. 무겁게 가라앉은 목소리와 슬픔이 깃든 눈빛으로 담담하게 이별을 고하는 박보검의 모습은 시청자를 더욱 애잔하게 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보검은 김유정을 연모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팔찌를 끊어내는 모습으로 시청자의 안타까움을 자아냈을 뿐 아니라, ‘성숙한 이별 연기’로 깊은 공감을 이끌어내며 호평을 받았다. 또한 박보검이 직접 부른 ‘내 사람’이 흘러나오며, 서정적인 음색으로 애잔함을 더하기도.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