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가려진 시간' 강동원 "'꽃거지' 타이틀, 적절한 표현" 폭소

입력 2016-10-11 11:26:18 | 수정 2016-10-11 14:42:21
글자축소 글자확대
'가려진 시간' 강동원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가려진 시간' 강동원 /사진=변성현 기자


배우 강동원이 '꽃거지'라는 별명을 호쾌하게 받아들였다.

영화 '가려진 시간'(감독 엄태화/제작 바른손이앤에이) 제작보고회가 1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엄태화 감독과 배우 강동원, 신은수가 참석했다.

이날 MC 박경림은 강동원에게 "스틸 사진이 공개되자마자 제목에 '꽃거지'라는 말이 있더라. '이런 꽃거지라면 제가 키울게요'라는 댓글이 있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그러자 강동원은 "모두 다 봤다"며 "'꽃거지' 타이틀은 적절한 표현인 것 같다"며 웃음을 자아냈다.

'가려진 시간'은 화노도에서 일어난 의문의 실종사건 후 단 며칠 만에 어른이 되어 나타난 '성민'(강동원)과 유일하게 그를 믿어준 한 소녀 '수린'(신은수)의 특별한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변신을 시도한 강동원과 신예 신은수의 신비로운 케미가 담길 '가려진 시간'은 11월 개봉할 예정이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