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가려진 시간' 강동원, 20살 어린 신은수에 "'오빠'라 불러"

입력 2016-10-11 11:36:05 | 수정 2016-10-11 14:42:41
글자축소 글자확대
'가려진 시간' 신은수 강동원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가려진 시간' 신은수 강동원 사진=변성현 기자


배우 강동원이 신은수와의 나이 차이를 느끼지 못 했다고 털어놨다.

영화 '가려진 시간'(감독 엄태화/제작 바른손이앤에이) 제작보고회가 1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엄태화 감독과 배우 강동원, 신은수가 참석했다.

이날 MC 박경림은 엄태화 감독과 강동원이 동갑, 신은수와는 20살 차이가 난다고 언급했다.

그러자 강동원은 "현장에서 은수가 나에게 선배님이라고 불렀다. '오빠'라고 부르라 했는데 잘 못 하더라. 그러면서 매니저한테는 오빠라고 하는 걸 들었다. 나보다 분명히 나이 들어보였는데 사실은 나보다 어리더라"며 "나는 은수와 나이 차이를 못 느꼈다"고 솔직히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신은수는 잠시 머뭇거리더니 "나는 되게 불편했다. 너무 대선배님이시지 않으냐. 처음엔 엄청 어려웠는데 나중에는 괜찮아졌다. 아직도 조금 어렵다"고 털어놔 강동원을 당황시켰다.

'가려진 시간'은 화노도에서 일어난 의문의 실종사건 후 단 며칠 만에 어른이 되어 나타난 '성민'(강동원)과 유일하게 그를 믿어준 한 소녀 '수린'(신은수)의 특별한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변신을 시도한 강동원과 신예 신은수의 신비로운 케미가 담길 '가려진 시간'은 11월 개봉할 예정이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