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가려진 시간' 엄태화 감독 "동생 엄태구와 촬영, 서로 의지되고 편해"

입력 2016-10-11 11:56:15 | 수정 2016-10-12 10:24: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엄태화 감독-엄태구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엄태화 감독-엄태구 / 사진 = 변성현 기자


엄태화 감독이 동생인 배우 엄태구와 함께 촬영한 소감을 전했다.

영화 '가려진 시간'(감독 엄태화/제작 바른손이앤에이) 제작보고회가 1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엄태화 감독과 배우 강동원, 신은수가 참석했다.

이날 엄태화는 동생 엄태구와의 작업에 대해 "아무래도 가족이다 보니 현장에서 얘기를 많이 나눌 필요가 없다. 집에서 '어떻게 찍을까' 하는 말을 끝내고 오기 때문에 현장에서는 다른 배우들에게 더 신경을 쓸 수 있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현장에 가까운 사람이 있다는 것 자체로 의지가 많이 됐다. 엄태구도 나랑 할 때 가장 편하다고 이야길 하더라"고 덧붙였다.

'가려진 시간'은 화노도에서 일어난 의문의 실종사건 후 단 며칠 만에 어른이 되어 나타난 '성민'(강동원)과 유일하게 그를 믿어준 한 소녀 '수린'(신은수)의 특별한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변신을 시도한 강동원과 신예 신은수의 신비로운 케미가 담길 '가려진 시간'은 11월 개봉할 예정이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