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혼술남녀' '고쓰' 하석진을 넉다운 시킨 '노그래' 박하선의 매력

입력 2016-10-11 14:35:46 | 수정 2016-10-11 18:09:53
글자축소 글자확대
‘혼술’이라는 새로운 트렌드를 제시하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은 tvN 드라마 '혼술남녀'. 이 드라마를 더욱 빛내는 두 주인공 하석진과 박하선은 제대로 된 인생 캐릭터를 만났다. 특히 박하선은 '혼술남녀'를 통해 배우로서 그 동안 보여주지 못했던 망가지는 연기와 함께 여성들의 워너비 패션 뷰티 스타일을 선보이며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그렇다면 혼술남녀 속 박하선의 남심을 사로잡은 가을 패션을 살펴보자.

혼술남녀 박하선기사 이미지 보기

혼술남녀 박하선



1. 박하선의 가을 데이트룩 패션

지난 8회에서 박하선과 하석진의 역사적인 ‘함술’ 장면이 이뤄졌다. 잘 보이고 싶은 그와의 데이트여서일까. 박하선은 그 동안 보여주지 못했던 여성미를 마음껏 드러냈는데, 프릴 블라우스에 풍성한 볼륨이 돋보이는 스커트를 매치해 여성스러운 코디를 완성했다.
그리고 여기에 버건디 컬러의 토트백을 매치해 포인트를 줬다. 우아한 여성미와 함께 고급스러운 이미지로 가을이면 트렌드 컬러로 떠오르는 버건디 컬러는 박하선의 스타일링처럼 가방이나 구두 등 포인트 아이템으로 많이 사랑 받고 있다. 심플한 디자인과 입체적인 외형의 버건디 컬러 가방을 선택하면 부담스럽지 않게 돋보이면서 시크한 매력을 전달 할 수 있을 것.

혼술남녀 박하선기사 이미지 보기

혼술남녀 박하선


2. 박하선의 가을 오피스룩 패션

'혼술남녀' 속 박하선의 패션이 각광받는 것은 바로 캐주얼부터 오피스룩까지 넘나드는 다양한 룩을 현실적으로 선보인다는 것에 있다. 그런 의미에서 9회에서 박하선이 선보인 오피스룩의 정석은 어떤 모습일까.

결혼식장에서 선보인 그녀의 스타일은 오피스룩과 결혼식 하객 패션의 모범 답안과도 같았는데, 화이트 재킷과 H라인 블랙 스커트를 매치해 날씬한 실루엣을 살렸다.

그리고 자칫 딱딱해질 수 있는 패션에 유니크한 말 디테일이 돋보이는 버킷백을 매치해 발랄한 여성미를 살렸다. 또 다른 느낌의 버건디 컬러백을 선택해 스타일링 센스를 발휘한 것. 특히 캐주얼룩과 오피스룩 어디에 매치해도 손색이 없는 버킷백 디자인은 가을 시즌 더욱 인기를 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