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달의 연인' 지헤라, 백현과 세욕키스 후 실검 1위 장악 "관심 감사"

입력 2016-10-12 08:59:14 | 수정 2016-10-12 10:56:44
글자축소 글자확대
'달의 연인' 지헤라 백현 /지헤라 인스타그램기사 이미지 보기

'달의 연인' 지헤라 백현 /지헤라 인스타그램


가수 지헤라가 실시간 검색어에 이름을 올렸다. 인기 그룹 엑소(EXO) 백현과의 기습 키스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단번에 사로잡은 것.

12일 지헤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많은 관심 가져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잘자요, 모두들. '달의 연인' 순덕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올렸다.

지헤라는 현재 SBS 월화드라마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극본 조윤영, 연출 김규태)에서 순덕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특히 백현이 맡은 왕은의 부인으로, 엑소 팬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지헤라는 지난 11일 방송을 통해 '화제의 인물'로 떠올랐다. 그는 백현이 첫사랑이라는 사실을 밝히는가 하면, 기습 키스까지 감행해 신스틸러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했다.

'달의 연인' 백현 지헤라 키스신기사 이미지 보기

'달의 연인' 백현 지헤라 키스신


혼인식을 한 이후에도 항상 티격태격하며 순덕을 여자로 보지 않았던 왕은도 이날은 순덕을 향한 숨겨온 애정을 마음껏 표현하며 안방에 훈훈함을 안겼다.

특히 지헤라는 자신을 위해 장신구 선물을 건네는 백현에게 "호박꽃도 꽃이지 않느냐"고 물으며 눈물을 글썽인 채 입을 맞췄다. 두 사람의 키스 장면은 몽환적인 배경과 어우러지며 아련하고 달콤한 분위기를 자아냈고, 만남 이후 처음으로 마음을 확인한 것으로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하지만 방송 말미 백현을 찾기 위해 병사들이 몰려들었고, 지헤라는 다시 한번 백현을 구하기 위해 고민 없이 뛰쳐나갔다. 그 뒤를 백현이 따라가며 향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두 사람의 불길한 앞날이 예고돼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의 목소리는 커지고 있다.

대다수 네티즌들은 "지헤라와 백현이 죽지 않고 계속 행복하게 살았으면 좋겠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처럼 이날 방송은 지헤라와 백현이 주인공이었다. 알콩달콩 사랑을 확인하고, 달콤한 키스 장면까지 만들어내 극에 활력소 역할을 제대로 해냈다.

특히 지헤라는 수줍은 소녀의 미소부터 지아비를 지키는 강인한 면모까지, 다양한 매력을 발산하며 연기자로서의 가능성도 시사했다. 방송이 끝난 뒤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이름을 올리며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