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구르미 그린 달빛' 김유정, 父 정해균 극적 만남…숙제 하나 풀었다

입력 2016-10-12 09:10:12 | 수정 2016-10-12 09:10:12
글자축소 글자확대
'구르미 그린 달빛' 김유정기사 이미지 보기

'구르미 그린 달빛' 김유정


김유정이 아버지 정해균과 간절한 부녀 상봉을 이뤘다.

KBS2 월화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극본 김민정 임예진 / 연출 김성윤 백상훈)의 김유정이 어릴 적 죽은 줄만 알았던 아버지의 생존을 확인하자마자 관군에게 끌려간 아버지를 찾아 궐에 다시 들어가 극적인 만남을 성사해 흥미를 부여한 것.

지난 11일 방송된 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 16회에서는 영(박보검 분)과 하연(채수빈 분)의 국혼이 거행되는 날, 10년 전 민란을 주도한 홍경래(정해균 분)가 나타나자 국혼을 미루며 큰 충격을 받는 장면이 그려지는데 이어, 라온(김유정 분)은 갑작스럽게 찾아온 아버지 홍경래로 인해 마음을 졸이는 김소사(김여진 분)를 보며 복잡한 마음을 감추지 못하는 내용이 전파를 탔다.

라온은 가슴 아파하는 엄마를 보며 한상익(장광 분)을 통해 홍경래와의 만남을 청했지만 한상익은 홍경래의 여식인 라온이 궐에 들어가는 일은 위험한 일이라며 라온을 말렸다.

계속해서 라온이 완강한 태도로 일관하자 입궐을 허락한 뒤 병연(곽동연 분)과 함께 별감 옷차림으로 재 입궐해 극에 긴장감을 더했다.

이어 옥사 안으로 무사히 들어왔지만 간수가 찾아오자 자현당으로 몸을 숨긴 라온과 병연 앞에 영이 갑작스럽게 등장하자 당황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라온과 영 사이 어색한 기운이 감돌았지만, 이내 애틋한 눈빛으로 서로를 바라보며 이야기를 나누는 등 서로를 향한 간절하지만 어쩔 수 없는 상황에 심난해 하는 두 사람의 모습이 보는 이들로 하여금 안타까움을 자아내게 만들기도.

특히 라온은 만나지 못할 것 같았던 아버지를 영의 도움으로 안전하게 만나 극적인 부녀상봉을 했다. 또한 홍경래가 “라온아”라고 부르자 “그래도 살아계셨다는 것만 알았어도 좋았을 텐데, 많이 불러보았을 것입니다. 아버지..”라고 말하며 눈물 짓는 등 서로를 향해 미안하면서도 뭉클한 마음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들로 시청자들을 눈물짓게 만들었다.

이렇게 박보검의 도움으로 정해균과의 극적인 부녀 상봉을 이룬 김유정이 출연하는 KBS2 '구르미 그린 달빛'은 매주 월, 화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