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걷기왕' 백승화 감독 "소순이 役 내래이션 안재홍, 심은경이 추천"

입력 2016-10-12 16:08:14 | 수정 2016-10-12 16:41:25
글자축소 글자확대
'걷기왕' 백승화 감독, 안재홍기사 이미지 보기

'걷기왕' 백승화 감독, 안재홍


'걷기왕'에 반가운 목소리가 등장한다. 배우 안재홍이 주인공 심은경(만복 역)의 반려소 '소순이' 역으로 내래이션을 맡은 것.

12일 서울 성동구 CGV왕십리에서 영화 '걷기왕' 언론배급시사회가 진행됐다. 이날 기자간담회에는 백승화 감독, 배우 심은경, 박주희, 김새벽, 허정도가 참석해 영화 개봉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소순이 역을 맡은 안재홍은 영화의 시작부터 끝까지 주인공 만복(심은경)의 심리 변화를 짚어내며 극을 이끌었다. 코믹한 혼잣말은 '걷기왕'의 유머를 맡고 있다고 설명해도 과하지 않았다.

백 감독은 "소 하면 중년의 남자 목소리를 생각한다. 처음 심은경이 안재홍을 얘기하더라. 당시 함께 작품도 했던 것 같고. 박주희도 친한 선후배 사이더라"라고 캐스팅 계기를 밝혔다.

이어 "2,30대 배우 중에서는 안재홍 밖에 없겠다 싶어 제안했다"라면서 "소랑 잘 어울리기 쉽지 않은데 정말 좋았다. 재밌었던 작업이었다"라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백승화 감독은 '걷기왕'에 대해 "유쾌한 영화"라고 설명했다. 영화는 '청춘'을 위해 꼭 열심히 살아야만 하냐는 메시지를 끊임없이 던진다. 묵직할 수 있는 주제지만 위트있게 풀어냈다.

이에 백 감독은 "메시지는 고민할 수 밖에 없었다. 어떻게 재밌는 방식으로 풀어낼지 가장 큰 숙제라고 생각했다. 좋은 배우들 덕에 보완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걷기왕'은 무조건 ‘빨리’, 무조건 ‘열심히’를 강요하는 세상, 하고 싶은 것도 되고 싶은 것도 없는 선천적 멀미증후군 여고생 ‘만복’이 자신의 삶에 울린 '경보'를 통해 고군분투하며 자신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담았다. 오는 20일 개봉 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