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헌집새집2' 강균성 "노을 데뷔 후 4년 동안 月 수입 20만원대"

입력 2016-10-13 11:15:38 | 수정 2016-10-13 11:15:3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그룹 노을의 멤버 강균성이 과거 힘들었던 시절의 이야기를 털어놨다.

강균성은 최근 진행된 JTBC '헌집줄게 새집다오2'(이하 헌집새집2) 녹화에서 셀프인테리어에 도전했다.

데뷔 후 14년 만에 처음으로 방송을 통해 집을 공개한 강균성은 자신의 집을 소개하던 중 방 한 쪽에 놓인 상자 속 팬레터들을 보여줬다. 이어 팬들의 사랑이 담긴 편지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펜레터장 제작을 의뢰했다.

그러면서 “힘든 시절 변함없이 노을을 지켜준 건 다름 아닌 팬들이다. 그동안 받은 팬레터를 단 한 장도 버리지 않고 모두 모아두고 있다”며 팬들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노을이 해체한 적 있지 않냐"는 제이쓴 디자이너의 말에 강균성은 “해체한 적은 없는데 해체 기사가 났다”라며 “우리가 활동했던 당시에 음반 판매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불법 다운로드가 굉장히 많았다. 1집 ‘붙잡고도’부터 3집 ‘전부 너였다’까지 약 4년여 활동 기간 동안 받은 정산금액이 월 평균 20만원 대에 불과했다. 회사에 큰 도움이 되지 못했다”라고 털어놨다.

노을은 2002년 모바일과 동시 마케팅을 진행하는 새로운 방식으로 데뷔 신고식을 마쳐 이목을 집중시켰던 그룹이다. 데뷔곡 ‘붙잡고도’와 3집 타이틀곡 ‘전부 너였다’ 등 연달아 히트곡을 내놓으며 사랑을 받았지만 2000년대 초반 불법 다운로드가 만연했던 대중음악시장의 분위기 때문에 실질적으로 수익을 내지는 못했다는게 강균성의 설명이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