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질투의 화신' 공효진은 미끼를 던져분 것이고, 고놈들은 확 물어버린 것이여

입력 2016-10-13 14:08:38 | 수정 2016-10-13 17:11:30
글자축소 글자확대
'질투의 화신' 공효진, 조정석-고경표에 양다리 고백
'질투의 화신' 공효진 조정석 고경표기사 이미지 보기

'질투의 화신' 공효진 조정석 고경표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극본 서숙향/연출 박신우, 이정흠/제작 SM C&C)에서 공효진이 설득이 되는 양다리 로맨스를 그려나가고 있다.

지난 12일 방송에서 표나리(공효진 분)는 이화신(조정석 분), 고정원(고경표 분) 두 사람을 모두 사랑하고 있다는 것을 자각했고 말도 안 되는 상황이라 여기며 이별을 통보했다. 그녀가 두 남자 앞에서 무릎까지 꿇고 양다리 걸치는 여자가 아닌 좋은 여자, 믿을 수 있는 여자를 만나라고 한 것 모두 미안함과 죄책감이 컸던 탓이었다.

그럼에도 이화신, 고정원이 표나리를 포기하지 못 하는 이유엔 양다리도 잊게 만드는 그녀의 진가를 알고 있기 때문이다.

그 동안 그녀는 이화신의 유방암을 비밀로 부치는 의리를 보여줬고 두 남자를 모두 반하게 만들 정도로 직업에 대한 자부심을 곳곳에서 드러내는 등 기상캐스터로서, 한 여자로서의 매력을 어필했다. 이처럼 지난 시간동안 드러났던 표나리의 진가는 두 남자의 마음속에 깊숙이 스며들었고 13일 방송에서도 돋보일 예정이다.

'질투의 화신' 공효진 조정석 고경표기사 이미지 보기

'질투의 화신' 공효진 조정석 고경표


표나리는 자신의 감정보다 이화신, 고정원의 우정을 최우선으로 생각할 뿐만 아니라 두 사람을 사랑하는 특수한 상황에서 누구 하나 마음을 다치게 되는 일을 막고자 고군분투 한다고. 또한 타인이 치부라고 여기는 부분을 감싸주고 고통을 함께 나누며 한 인간으로서 멋지고 따뜻한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해 더욱 주목되고 있다.

이 외에도 아나운서의 프로페셔널함과 자신의 처지를 제대로 직시하고 있는 판단력, 보기만 해도 사랑스러운 모습 등 갖가지 매력들을 선보이며 양다리 로맨스를 응원하게 만들 것을 예고했다.

여기에 표나리의 어지러운 감정과 행동 하나하나에 타당성을 부여하는 공효진(표나리 역)의 연기가 공감대를 자극하며 시청자들을 웃고 울릴 것을 예감케 하고 있다.

조정석, 고경표를 사로잡은 공효진의 매력은 13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 16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