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에릭 "'삼시세끼', 단독 예능이라 고민…신화 멤버들은 강추했다"

입력 2016-10-13 14:50:36 | 수정 2016-10-13 15:13:3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삼시세끼 어촌편3' 에릭 / 사진 = 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삼시세끼 어촌편3' 에릭 / 사진 = 최혁 기자


'삼시세끼' 에릭이 신화 멤버들 없이 예능에 출연하는 소감을 밝혔다.

tvN '삼시세끼-어촌편3' 제작발표회가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나영석PD, 양정우PD와 배우 이서진, 에릭, 윤균상이 참석해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에릭은 "신화로 데뷔한 이후 단독 고정 예능은 처음이다. 너무나 좋아하고 즐겨보는 프로그램임에도 두려움 때문에 고민했다"며 "예전부터 '1박2일' 애청자였다. 은지원이 나오는 모습이 부럽더라. '1박2일' 같은 좋은 동료와 그런 환경이 내 직장이면 행복할 것 같았다"고 출연을 결심한 과정을 밝혔다.

이어 "제의를 받고 고민을 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여지가 남아서 결정하는 데 큰 용기가 됐다. 멤버들은 무조건 나가라고 하더라. 지난 콘서트 기자간담회 때 나영석 PD에게 다같이 러브콜을 보낸 적이 있다. 공개적으로 하면 우리를 당연히 캐스팅하지 않을 거라고 생각했지만 이렇게라도 우리의 마음을 어필하자고 했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번 '삼시세끼-어촌편3'에서는 이서진, 에릭, 윤균상이 전라남도 고흥군의 아름답고 평화로운 섬 '득량도'를 터전으로 삼아 '세끼하우스'를 꾸린다. '서지니호 선장' 맏형 이서진, '요리 담당' 둘째형 에릭, 프로 막둥이 윤균상의 어촌라이프는 오는 14일 밤 9시 15분에 방송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