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故 최진실 딸 준희의 꿈 "훌륭한 엄마가 되는 것" 이유는…

입력 2016-10-13 15:50:47 | 수정 2016-10-13 17:10:47
글자축소 글자확대
'인생다큐 마이웨이' 환희 준희기사 이미지 보기

'인생다큐 마이웨이' 환희 준희


故 최진실의 딸 준희의 꿈은 '훌륭한 엄마'다.

오는 13일 방송되는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배우 故 최진실의 두 자녀 환희, 준희의 일상이 공개된다.

환희는 현재 제주도에 위치한 국제학교에서 연기와 예체능 과목에 두각을 나타내며 배우의 꿈을 꾸고 있다.

인터뷰에서 환희는 “(엄마가) 보고 싶기도 하고. 이제 시간도 많이 지났으니까 조금씩 익숙해지기도 하는데 그래도 보고싶다”고 말했다.

중1인 동생 준희 역시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무뎌지겠지 했는데 더 보고 싶고 그렇다”면서 그리움을 드러냈다.

이어 준희는 “물론 엄마도 좋은 엄마였지만 엄마보다 더 좋은 엄마가 되고 싶다"고 말문을 열었다.

준희는 "학교에서 장래희망 같은 것을 적을 때 항상 ‘훌륭한 엄마’라고 적는다"라면서 "내가 어른이 돼서 애를 낳고 키우게 되면 내가 못 받아본 사랑을 자식한테 더 많이 주고 싶다"라고 말해 뭉클하게 했다.

한편 국민배우로 많은 사람들에게 감동을 줬던 최진실은 2008년 우울증과 악성 루머 등에 시달리다 스스로 생을 마감했다. 이후 남동생 최진영, 전 남편 조성민 마저 스스로 생을 마감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