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해투3' 차은우, 노트필기로 예능 준비하는 'FM 예능돌' 탄생

입력 2016-10-14 09:08:02 | 수정 2016-10-14 09:11:4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아스트로 차은우가 '해피투게더3'에서 무결점 매력을 뽐냈다.

13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는 ‘팩트폭력단’ 특집으로 꾸며져 강균성-세븐-슬리피-우주소녀 성소-아스트로 차은우가 출연해 돌직구 토크로 시원스러운 웃음을 선사했다. 이 가운데 차은우는 특급 비주얼에 FM 예능감을 더하며 가을 밤 수많은 여성 시청자들의 마음을 뒤흔들었다.

이날 차은우는 마치 만화의 한 페이지를 찢고 나온듯한 비현실적인 외모로 유재석을 비롯한 모든 출연자들을 경악케 했다. 특히 박명수는 나란히 앉은 차은우와 MC 엄현경을 번갈아 보며 “엄현경보다 얼굴 작다”며 놀라워했고, 이에 유재석은 엄현경에게 “현경씨 자꾸 뒤로 가면 안돼요”라고 경고를 내려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이날 차은우는 예능을 노트필기로 하는 신개념 예능감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해투’에 함께 출연하는 모든 출연자들의 신상정보를 노트에 필기해 공부해온 것. 특히 차은우가 공개한 노트 필기 속에는 ‘강균성 선배님, 혼전순결, 실제는 아님’이라는 키워드가 빨간 글씨로 적혀있었고, 이에 유재석은 “이거 찌라시 아니냐?”고 흥분해 폭소를 터뜨렸다.

또한 차은우는 박보검, 이승기를 잇는 연예계의 대표 엄친아가 될 떡잎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전교 회장 스펙은 기본에 전교 3등의 성적, ‘도전 골든벨’ 출연, 심지어 ‘1:100’에서는 최후의 2인까지 올라가는 등 뇌섹남의 면모까지 드러낸 것. 뿐만 아니라 차은우는 “딱히 일탈을 해본 적이 없다”며 마치 청춘 드라마 주인공 같은 삶을 실제로 살고 있음을 밝혀 입이 떡 벌어지게 만들었다. 그러나 그도 잠시 차은우는 MC전현무가 “야동은 봤죠?”라는 기습 질문에 차마 대답은 못하고 얼굴만 붉혔고, 야동 하나에 무너지는 차은우의 순진한 모습에 여심은 또 한 번 요동쳤다.

한편 이날 ‘전박대첩’은 게스트들의 개인기를 판매하는 전박 홈쇼핑 대결로 꾸며졌다. 이중 차은우는 상큼한 걸 그룹 댄스로 여성 출연자들의 마음을 저격했는데, 본의 아닌 탄탄한 복근 공개까지 해 시선을 강탈했다. 이에 엄현경은 “(차은우가) 뭘 해도 좋다”며 순도 100%의 진심을 내비쳐 안방극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