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질투의 화신' 공효진, 흔한 삼각관계는 NO…'로코 베테랑'의 마력

입력 2016-10-14 09:11:23 | 수정 2016-10-14 09:11:2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로코 베테랑’ 공효진이 로코계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

지난 13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에서는 헤어지느니 차라리 양다리를 걸치라며 우격다짐으로 밀어 붙이는 이화신(조정석)과 고정원(고경표) 사이에서 난감함을 감추지 못하는 표나리(공효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표나리는 두 남자 모두를 사랑하는 자신의 이중적인 마음을 모두 접으려 애쓰지만 도돌이표처럼 반복되는 세 사람의 관계에 차라리 셋이 함께 살자는 초강수를 띄웠다. 이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면서도 진! 지한 고뇌에 빠진 두 남자와 홀로 편안히 잠든 표나리의 모습은 앞으로 벌어질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시켰다.

짜증내고 화를 내도 사랑스러운 공효진의 마력이 안방극장을 사로잡은 한 회였다. 특히 조정석과 고경표 두 남자 사이를 오가며 상대에 따라 표정, 몸짓, 목소리까지 변화하는 공효진의 연기는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내고 있다. 지독하게 아팠던 3년의 짝사랑 시간 동안 눈 한 번 더 마주치고 말 한 번 더 걸어보려 애썼던 표나리는 더 이상 없었다. 화신이 자신에게 그러했듯 독설도 서슴지 않고 술 마시지 말라 화도 내고 물건도 집어 던진다. 그러면서도 아픈 화신을 살뜰히 챙기기까지 츤데레 면모를 드러내고 가끔은 사랑스러운 애교까지 눈을 뗄 수 없게 만들며 안방극장을 살살 녹게 만들었다.

하지만 고정원과 있을 때는 180도 다른 모습이었다. 첫 만남부터 항상 자신에게 다정하고 사랑 받는다는 느낌을 주는 정원에게는 언제까지고 좋은 모습만 보여주고 싶은 듯 표나리의 표정과 행동은 조심스러웠다. “야, 정원아.”라고 부르면서도 스스로 놀랄 만큼 화신의 앞에서와는 전혀 다른 이제 막 사랑을 시작한 모든 말, 매 순간이 설레는 듯한 수줍은 그녀의 모습은 보는 이들의 몰입은 물론 공감마저 자아내기에 충분했다.

독특하고 유쾌발랄한 스토리와 상대 배우에 따라 자유자재로 변화하는, 심지어 대사가 없을 때마저도 눈빛 하나, 얼굴 표정 하나로 모든걸 표현해내는 공효진표 로코연기가 더해지면서 기존 로코와는 다른 새로운 장을 열어가고 있어 남은 이야기를 더욱 기대하게 만든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