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원준 "검사 아내 강직함+결단력에 반해…압수수색 잘한다"

입력 2016-10-14 11:28:10 | 수정 2016-10-14 11:28:1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가수 김원준이 아내에 대한 자랑을 늘어놨다.

최근 녹화를 진행한 SBS 러브FM '남희석의 사이다'에는 김원준이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DJ 남희석이 "검사 아내의 압수수색 노하우가 대단하다고 들었다"고 말하자 김원준은 "결혼 전 이삿짐을 정리하면서 큰 박스 몇 개를 버리려고 하자, 아내가 무거운데 뭔가 중요한 게 들어있지 않겠냐고 해서 열어봤다. 그랬더니 그 안에 몇 년전 돌아가신 아버지가 친필로 스크랩 해놓으신 나의 활동자료들이 들어 있었다"며 "평소 무섭고 무뚝뚝했던 아버지가 나 몰래 친필로 날짜를 하나하나 기록하며 스크랩하신 걸 보고 펑펑 울었다"고 말해 가슴을 뭉클하게 했다.

이에 남희석은 "역시 검사 아내라서 압수수색 노하우가 대단하다. 버려질 수 있던 박스에서 뭔가를 발견해 낸 것 아니겠냐"며 김원준에게 항상 조심하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남희석이 김원준에게 "아내의 어떤 면에 반했냐"고 묻자, 김원준은 "아내의 강직한 모습과 결단력에 반했다"며 "'우리 뭐 먹을까?' 보다 '우리 이거 먹자!'고 말하는 아내가 정말 좋다"고 답했다. 남희석은 또 놓치지 않고 "구형을 내릴 때 시원하게 내릴 수 있겠다"고 말해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

한편 김원준이 출연한 '남희석의 사이다'는 15일 오전 11시에 103.5MHz 또는 고릴라 애플리케이션으로 청취할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