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카드뉴스] 내 차 잠깐 빌려준건데…사고라도 난다면?

입력 2016-10-14 16:20:27 | 수정 2016-10-14 16:20:27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경닷컴과 지파츠가 함께하는 친환경 그린캠페인 part13
기사 이미지 보기
기사 이미지 보기
기사 이미지 보기
기사 이미지 보기
기사 이미지 보기
기사 이미지 보기
기사 이미지 보기

오늘 하루만 빌려달라고 해서 눈 딱 감고 잠깐 빌려 준건데 사고 나서 돌아오면 어떡하죠? 그렇다고 일년에 겨우 한 두번 빌리는 사람 때문에 기본적인 운전자 범위를 넓혀놓기도 낭비고…

이럴 때 단기 운전자 확대 특약을 이용해 보세요.

단기 운전자 확대 특약이란? 보험 가입 시 설정한 운전자 범위를 일정 기간 동안 확대하여 설정되어 있는 운전자 외에 다른 사람의 운행 중 사고에도 보상받을 수 있도록 설정하는 특약입니다.

실제로 주로 운전하는 사람이 부부일 경우 ‘부부한정 운전’으로 가입하면 됩니다. 하지만 주변 지인이 내 차를 가끔 빌려 운전하는 경우 때문에 ‘누구나 운전’으로 가입한다면 그 사람 때문에 보험료를 낭비하게 됩니다.

부부한정 운전과 누구나 운전은 보험료 차이가 많이 납니다. 하지만 통상 5천원~1만원 내외의 추가 보험료만 내면 단기 운전자 확대 특약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장거리 운전 시 타인과 번갈아 운전할 때, 형제나 지인에게 차를 빌려줄 때, 군에 간 자녀가 휴가 나와서 잠시 차를 운전할 때 위와 같이 다른 사람에게 내 차의 운전대를 맡겨야 하는 경우 단기 운전자 확대특약이 꼭 필요합니다.

주의해야 할 점은 가입한 날 자정(24시)부터 보상효력이 발생하기 때문에 최소 하루 전에 미리 가입해 두셔야 합니다.

과도한 보험료 내지 마시고 필요할 때만 운전자 범위를 변경하는 ‘단기 운전자 확대특약’ 잊지 말고 꼭 이용하세요.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