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문체부, 김연아에 청룡장 수여 "뚜렷한 공적으로 예외 인정"

입력 2016-10-15 10:55:00 | 수정 2016-10-15 10:55: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피겨여왕' 김연아가 체육훈장 최고등급인 청룡장을 받았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14일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제54회 체육의 날 행사를 열고 대한민국체육상 수상자 9명과 체육발전 유공자 115명에 대해 시상했다.

국제대회 등에서 우수한 성적을 올린 체육인에게 수여하는 체육훈장은 청룡장(1등급), 맹호장(2등급), 거상장(3등급), 백마장(4등급), 기린장(5등급), 포장으로 나뉜다.

2012년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 공로로 국민훈장 모란장을 받은 김연아는 '훈장을 받은 후 7년 이내에는 다른 훈장을 받지 못한다'는 현행 행정자치부 규정에 따라 이날 훈장 수여 대상자가 아니었지만 '공적이 뚜렷한 경우 예외를 인정할 수 있다'는 단서 조항으로 심사를 거쳐 청룡장을 받게 됐다.

청룡장은 김연아 외에 쇼트트랙 국가대표 출신 조해리, 진선유, 변천사 등 11명이 받았고 맹호장은 유도 국가대표 출신 왕기춘 등 8명에게 수여됐다.

한편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여자 골프 금메달을 따낸 박인비(28·KB금융그룹)가 제54회 대한민국체육상 대통령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문체부는 대한민국체육상 대통령상 경기부문 수상자로 선정된 박인비에 대해 "리우올림픽에서 116년 만에 열린 여자 골프 금메달을 획득해 세계 최초로 올림픽 금메달과 커리어 그랜드 슬램을 달성했다"고 선정 배경을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