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운우리새끼' 변영주, "허지웅, 이혼 후 인생 끝났다고 생각"

입력 2016-10-15 11:08:08 | 수정 2016-10-15 11:08:5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미운우리새끼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미운우리새끼



'미운우리새끼' 변영주 감독이 허지웅의 이혼을 언급했다.

지난 14일 오후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친구들을 만난 허지웅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미운우리새끼'에서 허지웅은 아침 일찍부터 집 청소를 시작했다. 이후 영화감독 변영주와 영화 포스터 디자이너 박시영이 허지웅의 집을 찾았다.

이어 영화감독 이해영까지 합류했다. 그들은 각자 먹을걸 사들고 허지웅의 거실에 모여 먹고 떠들기 시작했다. 허지웅은 깔끔한 자신의 집이 더러워질까 노심초사했지만 친구들은 "우리가 사람답게 만들어주는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이날 허지웅은 친구들과 이야기 도중 자신의 전 부인을 언급했다. 깔끔한 그가 항상 청소에 열중하는 걸 이야기하다가 "그래서 우리 와이프는 한 번도 청소를 안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 와이프"라고 정정했다.

이에 변영주 감독은 "그 사람 정말 괜찮았던 것 같다"고 말했고 허지웅 역시 "정말 좋은 사람이다. 결혼했던 사람인데"라고 수긍했다.

이후 변영주 감독은 허지웅에게 "네가 이혼할때 네 인생이 끝났다고 생각했다. 다시 정상적인 생활로 못 오겠구나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변영주 감독은 "우리는 네 친구 입장에서 정말 괜찮은 사람인데 아마 그 쪽에서는 그때 그러길 잘했다고 말하고 있을 것"이라는 농담을 던져 읏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