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삼성라이온즈, 감독·단장 교체 "새로운 감독은 김한수"

입력 2016-10-15 14:22:40 | 수정 2016-10-15 14:22:4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삼성라이온즈 홈페이지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삼성라이온즈 홈페이지



삼성 라이온즈가 새로운 감독으로 김한수 코치를 선임했다.

삼성은 15일 "김한수 코치를 감독으로 선임했다. 김 신임 감독을 젊은 리더십으로 팀 전력 향상과 구단의 변화혁신을 동시에 리드할 수 있는 최적의 인물이라고 평가했다"고 밝혔다.

김한수 감독은 지난 1994년 삼성 라이온즈에 입단해 프로 생활을 시작했고, 2008년부터 삼성에서 타격코치로 활약한 '삼성 맨'이다.

김한수 감독은 "젊고 활력 넘치는 새로운 팀 컬러를 구축하고 신인 유망주 육성을 강화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김한수 감독은 3년 총 9억원(계약금 3억원, 연봉 2억원)의 조건에 사인했다.

2011년부터 올해까지 6시즌 동안 팀을 이끌던 류중일 감독은 기술자문으로 물러났다.

류 감독은 지난해까지 5년 연속 정규시즌 우승을 차지하고, 2011∼2014년에는 4년 연속 정규시즌·한국시리즈 통합 우승을 달성했다.

두 기록 모두 KBO리그 최초다.

하지만 계약 마지막 해인 올해 팀이 9위에 그치면서 재계약에 실패했다.

한편 삼성은 단장도 교체했다. 안현호 단장이 물러나고 홍준학 구단지원팀장이 단장으로 승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