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나혼자산다' 이선빈, "연습생 시절 6천원짜리 밥은 특별한 날에만…"

입력 2016-10-15 17:43:13 | 수정 2016-10-15 17:49:3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나혼자산다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나혼자산다



'나혼자산다' 이선빈이 연습생 시절 힘들었던 경험을 떠올렸다.

지난 14일 오후 방송된 MBC '나혼자산다'에서는 배우 이선빈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나혼자산다'에 출연한 이선빈은 "서울에서 혼자산지 5년 째다. 집순이도 바쁘다는 것을 보여드리겠다"라고 소개했다.

원룸에서 강아지 '아쵸'와 함께 생활하는 이선빈은 일어나자마자 강아지 밥부터 챙겼다. "저희 아쵸는 아들이다. 혼자살다 보니까 외롭기도 하고, 워낙 강아지를 좋아한다"라며, "혼자사는 삶의 동반자다"고 말했다.

밥을 먹은 강아지와 함께 춤을 추던 이선빈은 "혼자 있으니까 눈치 볼 일도 없고, 활기차고 싶을 때 음악을 틀어놓고 춤을 춘다"라며 에너지 넘치는 아침 일상을 공개했다.

한편 이날 '나혼자산다'에서 이선빈은 “걸그룹 연습생 활동을 하며 3년 동안 사우나에서 살아보고 연습실 지하에서도 살아봤다”면서 데뷔 전 힘들었던 이야기를 털어놨다.

이후 식사를 하던 이선빈은 “(연습생 시절) 6천원짜리 밥 먹는 날은 특별한 날”이라며 기본적인 의식주 생활이 힘들었다고 밝혀 안쓰러움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