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판타스틱' 지수, 박시연에게 "좋아합니다" 돌직구 고백…누나씨들 '심쿵'

입력 2016-10-16 10:40:58 | 수정 2016-10-16 10:40:58
글자축소 글자확대
'판타스틱' 박시연-지수 /사진=JTBC '판타스틱'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판타스틱' 박시연-지수 /사진=JTBC '판타스틱' 방송화면


'판타스틱' 지수가 박시연에게 돌직구 고백을 했다.

15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판타스틱’(연출 조남국, 극본 이성은, 제작 에이스토리) 14회에서는 설(박시연 분)이 진태(김영민 분)와의 이혼을 위해 상욱(지수 분)의 도움을 받기로 결심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설은 진태에게 이혼선언을 하고 시댁에서 나와 있는 상황. 상욱은 설의 사정을 알고 선뜻 도와주겠다고 손을 내밀었지만 진태가 상욱과의 관계를 의심하고 있다는 것을 알기에 설은 그의 도움을 쉽사리 받아들일 수 없었다.

하지만 설은 대외적으로는 평판이 좋은 진태를 상대로 맞서려는 변호사를 구하기 힘들었고, 이에 설은 상욱과 손을 잡기로 결심했다.

상욱은 자신 앞에서 숨기고 싶은 결혼 생활을 털어놓는 것에 대해 창피해하는 설에게 “그냥 길을 잘못 들었던 것이다. 이제 그 길에서 빠져나오면 된다”며 용기를 북돋았다.

설은 영민의 연락을 받고 이혼 절차를 밟기 위해 상욱과 함께 지긋지긋했던 시월드로 다시 향했다. 영민은 물론이고 혜선(윤소정)은 동정심을 유발하는 표정연기와 말투로 설에게 용서를 구하는 연기를 펼쳤다. 하지만 이런 연기는 이제 설에게 통하지 않았다.

오히려 설은 이런 혜선에게 “생쇼 좀 그만하고 일어나세요. 역겨워서 봐줄 수가 없네요”라며 일침을 가했다. 이어 설은 진태와 진숙(김정난)의 몰상식함을 언급하며 “아드님 인성교육하고 따님 교양머리부터 가르쳐라”고 받아쳐 통쾌함을 선사했다.

한바탕 한 후 둘 만의 시간을 가지게 된 설과 상욱. 상욱은 설에게 “백설씨, 좋아합니다”라고 돌직구 고백을 한 뒤 “좋아한다는 표현은 쓰임새와 해석이 아주 다양하니까 지금으로선 적절한 수위인 것 같다. 진짜 하고 싶은 얘기는 재판이 끝날 때까지 참고 있겠다”며 설을 사랑하는 마음을 애둘러 표현했다.

이날 상욱은 ‘동생씨’가 아닌 설의 변호인으로서의 듬직한 모습으로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설레게 만들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병세가 급격하게 악화됐던 준기(김태훈)가 ‘시한부메이트’이자 사랑했던 여자 소혜(김현주 분)의 마지막 인사를 받고 숨을 거두는 모습이 그려져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두고 있는 ‘판타스틱’은 매주 금, 토요일 저녁 8시 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