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윤민수, '불후' 촬영 가던 중 호흡곤란으로 응급실行

입력 2016-10-17 17:15:45 | 수정 2016-10-17 17:15:45
글자축소 글자확대
윤민수 / 사진=더바이브엔터테인먼트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윤민수 / 사진=더바이브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윤민수가 호흡곤란 증세를 보여 응급실로 이송됐다.

윤민수의 소속사 더바이브엔터테인먼트 측은 17일 "더바이브 소속사 대표이자 바이브 윤민수가 17일 오후 KBS2 '불후의 명곡' 녹화장으로 향하던 도중 호흡곤란 증세를 보여 응급실로 향했다"고 밝혔다.

소속사에 따르면 윤민수는 회사 경영과 MC, 프로듀서 활동을 병행하며 단독 콘서트 준비와 음악 작업에 몰두하다 몸에 무리가 왔다. 아직 구체적인 병명은 모르며, 빠른 시일 내에 건강한 모습으로 복귀할 예정이다.

< 더바이브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

더바이브 소속사 대표이자 바이브 윤민수가 17일(오늘) 오후 KBS 2TV '불후의 명곡' 녹화장으로 향하던 도중 호흡곤란 증세를 보여 응급실로 향하였습니다.

윤민수는 2014년 바이브 류재현과 더바이브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해 회사 경영 및 '불후의 명곡' MC와 더불어 프로듀서 활동까지 병행하며, 최근 각종 해외활동과 단독 콘서트 준비 및 음악 작업에 몰두하다 몸에 무리가 온 것으로 보여집니다.

병명에 대한 구체적인 답변은 결과가 나오는 대로 공식입장을 통해 알려드리겠습니다.

빠른 시일 내 건강한 모습으로 복귀할 것을 약속드리며, 걱정과 심려를 끼쳐 죄송합니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