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유정, '구르미 그린 달빛' 종영 앞두고 마지막 촬영장서의 모습 포착

입력 2016-10-17 17:35:51 | 수정 2016-10-17 17:35:51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유정 인스타그램기사 이미지 보기

김유정 인스타그램



배우 김유정이 ‘구르미 그린 달빛’의 마지막 촬영을 앞두고 종영을 앞둔 서운한 마음을 전했다.

김유정은 지난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KBS 2TV ‘구르미 그린 달빛’ 촬영 시작 전 준비를 하면서 이제 남은 하루의 촬영에 서운한 마음을 팬들과 함께 나누며, 촬영장에서의 추억을 남겼다.

사진 속 김유정은 드라마 속 남장 차림을 입기 전 머리를 올린 모습이었지만 후드티를 입고 풋풋한 여고생의 모습을 보여주며, ‘구르미와 함께한 라온이의 마지막 일요일 촬영!! 그리고 마지막 월요일 내일이면 진짜 끝이네요~아!! 서운하다!! #구르미그린달빛 #안성세트에서 #수고많았습니다 #구그달 #감사합니다 #배꼽인사’, 의 글로 팬들에게 종영에 대한 아쉬운 마음과 많은 사랑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앞으로 2회만을 남겨둔 KBS 2TV ‘구르미 그린 달빛’은 종영을 앞둔 가운데 이영, 홍라온, 김윤성, 조하연, 김병연 등 청춘 5인방이 어떤 결말을 맞이하게 될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