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영화 '럭키' 200만 돌파, 개봉 4일째…이준 "입소문 감사드립니다"

입력 2016-10-17 14:14:50 | 수정 2016-10-17 14:47:10
글자축소 글자확대
영화 '럭키' 200만 돌파기사 이미지 보기

영화 '럭키' 200만 돌파


배우 유해진, 이준 주연의 코미디 영화 '럭키'가 개봉 4일 만에 200만 관객을 돌파했다.

17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영진위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지난 16일 영화 ‘럭키’는 관객수 69만 4116명, 누적 관객수 200만 2930명이 들면서 박스 오피스 1위를 기록했다.

'럭키'의 뒤는 '미스 페레그린과 이상한 아이들의 집'이 이었다. 이 영화는 관객수 10만 2417명(누적 관객수 249만 1722명)으로 2위를 기록했다. 이어 영화 ‘맨 인 더 다크’는 5만 3696명(누적 관객수 89만 4331명) 역시 꾸준한 입소문으로 관객을 동원하며 3위를 유지했다.

'럭키'는 그동안 영화 뿐만아니라 예능 '삼시세끼' 등을 통한 유해진의 이미지 상승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유해진은 이 영화를 통해 원톱 주연으로서 코미디와 진정성 있는 연기를 넘나들며 호연했다.

뿐만아니라 보이그룹 엠블랙으로 데뷔한 이준은 사회에 굴복한 무명 배우 역할을 맡기 위해 '식스팩'을 없애는 등 노력으로 연기자로서의 가능성을 인정 받았다.

'럭키' 200만 돌파 소식에 이준은 "좋은 입소문 감사드립니다. 저것은 감사의 인사. 꾸벅”이라는 글을 자신의 SNS에 게재하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럭키'는 성공률 100%, 완벽한 카리스마의 킬러가 목욕탕 키(Key) 때문에 무명배우로 운명이 바뀌면서 펼쳐지는 초특급 반전 코미디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