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구르미 그린 달빛' 김여진 "김유정 덕에 눈물연기 쉬웠다" 종영 소감

입력 2016-10-18 09:59:38 | 수정 2016-10-18 10:00:55
글자축소 글자확대
'구르미 그린 달빛' 김여진 김유정기사 이미지 보기

'구르미 그린 달빛' 김여진 김유정


배우 김여진이 KBS월화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 종영을 앞두고 소감을 밝혔다.

18일 김여진은 소속사 935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라온이 엄마를 연기하면서 많이 울고 아프고 행복했습니다. 함께 연기한 유정양 덕분에 아주 쉽사리 슬퍼져서 울수 있었어요.어떤 여건 속에서도 최선의 장면을 만들어 내는 최고의 스텝들 벌써부터 보고 싶습니다" 라고 전했다.

이어 "많은 시청자 여러분들이 봐주시고 사랑해주시는 드라마에 함께 할 수 있어서 무척 즐거웠고 감사했습니다"라고 인사했다.

구르미 그린 달빛에서 김여진은 극중 라온(김유정 분)의 어머니 김소사역 으로 분해 라온이 이영(박보검 분)과 가슴 아픈 사랑을 하며 위기에 처한 상황이 자신의 탓인 것 같아 늘 가슴 아파하며 매회 애틋한 모성애를 그려내며 안방극장을 눈물바다로 만들며 눈길을 끈바 있다.

한편 종영 1회만을 남겨놓은 구르미 그린 달빛은 오늘 밤10시에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