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계인 "과거 사기결혼 당해…전 부인, 돈 위해 두집살림"

입력 2016-10-18 10:14:48 | 수정 2016-10-18 10:14:4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이계인이 과거 사기 결혼을 당했다고 털어놨다.

17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황금알-재혼, 고민하십니까' 편에 출연한 이계인은 "나는 '이혼'이라는 말을 들으면 악몽이 떠오른다. 물론 이혼을 할 수도 있다. 그런데 나는 인연을 만난 게 아니라 악연을 만났었다"고 말문을 열어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는 "내가 사기결혼을 당했다고 하면 믿지 않을 것이다. 첫 번째 결혼 당시에 사실혼 관계이기는 했지만, 혼인신고는 하지 않고 살림을 차렸다. 그런데 어느 날부터 아내가 집에 들어오지 않는 것이었다. 당시에는 장모님이라고 부르던 이에게 물어봐도 '아는 언니 집에 갔다', '친구 집에 갔다'는 말만 하더라"고 회상했다.

이어 "그런 나를 안타깝게 여기던 아내의 조카가 울면서 찾아와 '나쁜 이모다. 사실은 이모가 다른 남자와 10년 넘게 동거를 하고 있다'고 얘기하더라"고 밝혔다.

알고 보니 그의 아내는 결혼 전부터 이미 다른 남성과 오랜 기간 교제해왔고, 현실적인 문제로 이계인과 결혼을 했지만 그 남성과 헤어지지 않았던 것.

이계인은 "아내는 같이 살던 남자가 부도를 당하니까 경제적인 이유로 나와 결혼을 택했던 것이다. 너무 큰 충격이었다. 난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고, 결국 추적을 해서 그들을 잡았다. 그런데 남자가 내게 빌더라. '저 여자가 내 인생에 마지막 희망'이라면서 봐달라고 하더라. 그걸 보고 그냥 집으로 돌아와서 통곡했다"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