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스플릿' 유지태 "'1박2일' 찍고 와 입 풀렸다" 너스레

입력 2016-10-18 11:23:36 | 수정 2016-10-18 15:09:11
글자축소 글자확대
'스플릿' 유지태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스플릿' 유지태 /사진=최혁 기자


배우 유지태가 영화 '스플릿'으로 돌아온다.

18일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영화 '스플릿(Split)'(감독 최국희)의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영화 '스플릿'은 과거 볼링 국가대표 철종(유지태)과 생계형 브로커 희진(이정현), 레인 위의 순수 영혼 영훈(이다윗), 비열한 승부사 두꺼비(정성화)가 도박 볼링판에서 조우하며 벌어지는 갈등과 대결을 긴장감있게 풀어낸다.

최국희 감독은 "도박 영화의 차갑고 냉정함만 있는 영화는 아니다. 루저와 허당끼 있는 도박꾼이 천재 볼링소년을 만나 성장하는 따뜻한 이야기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최 감독은 "'스플릿'의 뜻은 나뉜다, 쪼개지다라는 의미이다. 볼링 용어로는 처리하기 힘든 끝과 끝의 핀이 남은 상황이라고 한다"라고 설명했다.

유지태와 정성화는 이날 모짜르트와 살리에르처럼 마이크 경쟁을 벌이기도 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지태는 이날 "최근 '1박2일'을 찍고 와 입이 제대로 풀린 상태"라고 말문을 열었다.

유지태는 "불운의 사고로 볼링을 그만뒀지만 자폐성향을 가진 볼링 천재 영훈을 만나면서 재기하는 스토리"라고 말했다.

이정현은 "매니저 역인데 평소에 돈을 잘 세서 연기하는데 아무런 어려움이 없었다"라고 재치있게 설명했다.

이다윗은 "베일에 쌓여있는 캐릭터다. 갑자기 어떤 아저씨가 나타나 볼링치러가자고 해서 볼링을 치는 아이다"라고 설명해 궁금증을 유발했다.

정성화는 "철종에게 선수시절 매번 지던 사람이다. 철종에 대한 미운마음이 있기 때문에 두꺼비 스스로를 망친다"라면서 "두꺼비의 다른 이름은 자격지심"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유지태는 "힘이 있는 자격지심이라 굉장히 무섭다"라고 덧붙였다.

영화 '스플릿'은 지금까지 한 번도 공개되지 않았던 도박 볼링 세계에 뛰어든 밑바닥 인생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11월 16일 개봉 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