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구르미 그린 달빛' 박보검 "선배 김유정 덕에 사극 배웠다…실제로 가까워져"

입력 2016-10-18 15:38:53 | 수정 2016-10-18 16:52:45
글자축소 글자확대
구르미 그린 달빛 박보검 김유정
'구르미 그린 달빛' 박보검 김유정 / 사진 = KBS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구르미 그린 달빛' 박보검 김유정 / 사진 = KBS 제공


종영을 앞둔 '구르미 그린 달빛' 엔딩에 대한 시청자들의 관심이 뜨겁다.

17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에서는 백성을 위한 나라를 세우려는 이영(박보검 분)의 모습이 그려진 가운데 누군가 그의 탕약에 독약을 넣고, 이를 모른 채 들이킨 모습이 펼쳐졌다.

이 가운데 박보검이 최근 중국 망고TV 인터뷰에서 상대 배우 김유정에 대한 고마움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박보검은 '구르미 그린 달빛' 출연 이유에 대해 "처음 시놉시스를 받았을 때 이영이라는 인물이 매력적이었다. 또 기존에 보이지 못했던 모습을 보일 수 있을 것 같았다. 읽으며 대본이 훅훅 넘어갔던 기억이 난다. 지금이 아니면 나중에는 못할 것 같은 캐릭터라서 선택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유정에 대해 "초반에는 조금 어색했던 감이 있다. 나보다는 선배이기 때문에"라며 "유정 양을 통해서 사극에 대해 몰랐던 부분을 알게 됐다. 갈수록 대본에 푹 빠지니 이영과 라온처럼 가까워졌다. 특히 구덩이 신에서 더 친해졌다. 이후로는 밥도 먹고 누구보다 친한 동생과 오빠로 지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촬영현장으로 오는 발걸음이 너무 가볍다. 모든 스태프 분들이 나와 김유정, 진영, 채수빈 모두를 섬세하게 도와주기 때문에 감사한 마음으로 촬영을 하고 있다. 언제 이렇게 또 좋은 분들과 촬영을 할 수 있을까 싶다. 매 순간 감사한 마음이다. 잊지 못할 작품이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구르미 그린 달빛' 마지막회는 18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