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송옥숙 "이혼 후 연애하다 덜컥 아이가…" 재혼 결심한 이유

입력 2016-10-18 16:27:34 | 수정 2016-10-18 16:27:3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차세대 국민 엄마로 거듭난 배우 송옥숙이 솔직 당당한 매력을 뽐냈다.

최근 녹화를 진행한 TV조선 '원더풀데이'에는 송옥숙이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자랑했다.

이날 송옥숙은 "불문과 교수를 꿈꿨지만 아버지가 장학금을 받지 않으면 대학에 보내지 않겠다고 해 연극영화과 장학생으로 대학을 갔다. 방송국에 들어가면 돈을 잘 번다는 말에 공채탤런트에 지원했다가 학과에서 나 혼자 합격했다"고 배우가 된 계기를 털어놨다.

이어 "아마 내가 만능 엔터테이너의 원조일 것이다. 배우는 물론 리포터, MC까지 다 섭렵했다"고 말해 팔방미인임을 입증했다.

또 송옥숙은 "사실 난 이혼 후 사랑을 믿지 않았고, 비혼으로 살리라 다짐했었다. 그런데 (남편과) 연애 중에 덜컥 아이가 생긴 것이다. 고민 끝에 이야기를 했더니 너무 좋아하면서 ‘여자로서 가장 행복한 순간이 아이를 갖는 것이라고 하던데 그 아이가 내 아이라 너무 기쁘다’고 이야기하더라. 그래서 결혼을 결심했다"고 재혼 이유를 밝혔다.

그는 남편 이종인과의 행복한 결혼 생활에 대해 "내가 애교가 많은 편이다. 솔직히 나같은 여자가 애교 부리는데 어느 남자가 안 좋아하겠느냐. 우리 부부는 서구적으로 애정표현을 자주 하는 편이다"라며 거침없는 입담을 과시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