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수지도 혼술 즐긴다…"자기 전 캔맥주 마셔요"

입력 2016-10-19 09:53:39 | 수정 2016-10-19 10:14:0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가수 겸 배우 수지가 시크한 겨울 여인으로 변신했다.

수지는 매거진 하이컷 화보를 통해 청순미를 벗고 도발적이면서 차가운 매력을 드러냈다. 긴 티셔츠를 입은 채 하의 실종 룩을 연출하거나 재킷을 젖혀 입고 쇄골을 드러내는 등 귀여우면서도 도발적인 수지의 모습을 12페이지 화보에 담았다. 오버사이즈 코트, 퍼 트리밍 후디 점퍼, 스포티한 패딩 코트 등 따뜻한 겨울 패션 아이템을 트렌디하게 소화한 모습이 눈길을 끈다.

기사 이미지 보기

화보 촬영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수지는 지난달 종영한 드라마 '함부로 애틋하게' 이후 근황을 밝혔다. 수지는 “딱히 취미가 없어서 쉴 때 보통 드라이브하거나 친구들과 술을 마신다”며 “혼술도 한다. 자기 전에 캔맥주 조금씩 먹고 잔다”고 말했다.

수지는 ‘함부로 애틋하게’에서 억척스러운 다큐PD 노을을 연기했다. 그녀는 지금껏 했던 역할 중 자신의 실제 모습과 가장 비슷한 캐릭터로 노을을 꼽으며 “노을이는 지금의 내 모습과 가장 닮아 있다”며 “예전에 연기했던 캐릭터들도 그 당시 나의 모습을 보여줬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