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혼술남녀' 하석진 vs 공명, 박하선 둘러싼 형제의 결투

입력 2016-10-19 10:22:07 | 수정 2016-10-19 10:22:07
글자축소 글자확대
'혼술남녀' 공명 하석진 박하선기사 이미지 보기

'혼술남녀' 공명 하석진 박하선


tvN월화드라마 ‘혼술남녀’ (연출 최규식, 극본 명수현)에서 공명이 하석진에게 선전포고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혼술남녀’ 14회의 케이블, 위성, IPTV가 통합된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이 평균 4.7%, 최고 5.3%를 기록했다. 타깃시청률(남녀2049세) 역시 평균 3.3%, 최고 3.7%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를 달성했다. (닐슨코리아/전국기준)

이날 ‘혼술남녀’에서는 진정석(하석진 분)과 박하나(박하선 분)의 풋풋한 비밀 연애가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들은 한강으로 데이트를 가려던 계획을 잡았지만, 원장(김원해 분)이 등산을 가자며 박하나를 불렀다. 박하나는 아쉬움을 뒤로하고 하석진과의 데이트를 취소했지만 진정석이 산에 깜짝 등장해 이들은 함께 등산을 하게 됐다.

이들은 강사들에게 연애를 한다는 사실을 숨겼지만 이내 황진이(황우슬혜 분)에게 들키고 말았다. 이 과정에서 시월드보다 더한 황진이의 눈칫밥을 먹는 박하나의 모습이 짠내를 유발했다. 이 와중 “여자친구”를 연발하며 박하나를 챙기는 진정석의 달달한 모습은 여성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기도 했다.

극 말미에 박하나를 짝사랑하는 공명(공명 분)이 진정석에게 “남의 감정을 깔아뭉개는 너 같은 놈에게 박하나를 줄 수 없다”고 선언해 단 1주만을 남겨놓고 있는 '혼술남녀'의 전개에 긴장감을 높였다.

한편 기범(키 분)은 자신과 마찬가지로 실연을 당한 공명과 동영(김동영 분)을 위해 일부러 밝은 척을 하며 노력했다. 기분전환 차 야구장으로 놀러 가는 등 이들의 기분을 업시키기 위해 피나는 노력을 기울인 것.

결국 가지고 있던 엄카(엄마 카드)를 정지 당하고 모르는 동문회에 몰래 껴서 먹다가 들키는 이들의 시트콤 같은 일상이 폭풍 웃음을 유발했다. “사랑도 잃었는데 우정까지 잃으면 어떡하냐”는 의리가 폭발하는 키의 모습이 이날의 또 다른 백미였다.

tvN ‘혼술남녀’는 서로 다른 이유로 혼술하는 노량진 강사들과 공시생들의 이야기를 다루는 공감 코믹 드라마다. 더불어 극심한 취업난으로 대한민국의 고시 준비생이 30만명에 육박하는 이 시대상과 공시생들의 일상과 애환을 현실감있게 담아내 공감대를 형성할 예정이다. 서로 다른 이유로 혼술하는 노량진 강사들과 공시생들의 알코올충전 혼술 라이프, tvN ‘혼술남녀’는 매 주 월요일과 화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