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구르미 그린 달빛' 진영 "윤성아, 하늘나라서 좋은 사랑 하렴" 종영 소감

입력 2016-10-19 11:06:16 | 수정 2016-10-19 11:08:42
글자축소 글자확대
'구르미 그린 달빛' 진영 종영소감기사 이미지 보기

'구르미 그린 달빛' 진영 종영소감


B1A4(비원에이포) 진영이 드라마 KBS 2TV 월화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의 종영 소감을 밝혔다.

19일 진영은 소속사 WM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지금까지 ‘구르미 그린 달빛’을 사랑해주셔서 정말 감사드립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진영은 "산뜻하고 좋은 드라마를 함께 하게 되어서 큰 경험을 한 것 같아 너무 영광이었고, 좋은 스텝 분들, 좋은 배우 분들을 만날 수 있어서 너무 행복했다"고 말했다.

이어 "어려웠지만 가슴속에 깊이 박힌 아련한 작품으로 기억이 될 것 같다"고 아쉬움을 달랬다.

마지막으로 진영은 "B1A44도 앨범 준비 열심히 하고 있으니까, 저희 새 앨범 많이 기대해주세요! 하늘나라에서는 꼭 좋은 사랑 하렴, 윤성아!"라고 인사했다.

진영은 ‘구르미 그린 달빛’에서 조선 최고 권력가 영상대감의 손자이자 품격, 여유, 치명적 매력까지 갖춘 완벽남 김윤성 역으로 출연해 주목을 받았다.

진영은 타고난 흰 피부와 선이 고운 비주얼과 깊고 시크한 눈빛이 김윤성 역에 완벽하게 부합하다는 찬사를 받으며 네티즌들로부터 ‘조선의 온무파탈’로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특히, 사극에 어울리는 안정된 발성과 탄탄한 연기력으로 ‘아이돌 출신’ 연기자라는 편견을 깨며 ‘대세 연기돌’로 자리매김했다. 또한 선악을 아우르는 보석같이 오묘한 매력을 과시. 그동안 볼 수 없던 새로운 매력을 갖춘 배우라는 긍정적인 평가를 받으며 강한 인상을 남겼다.

한편, 진영이 속한 B1A4는 개인 활동에 집중하고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