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보검, 강하게 원해요"…한혜진, '런드리데이' 제작진 야망 폭로

입력 2016-10-19 15:20:10 | 수정 2016-10-19 15:30:31
글자축소 글자확대
'런드리데이' 한혜진 기사 이미지 보기

'런드리데이' 한혜진 "박보검 게스트 초대하고파"


새 예능프로그램 '런드리데이'가 배우 박보검에 러브콜을 날렸다.

1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M 센터에서 온스타일 '런드리데이'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한혜진은 '런드리데이' 제작진의 야망을 폭로했다. 그는 "작가가 박보검을 강하게 원하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개인적으로는 아이린이 힘을 써서 엑소의 시우민을 모시고 오고 싶다. 기다릴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아이린은 "레드벨벳 멤버 모두 초대하고 싶다"고 했다. '런드리데이'의 이준석 PD는 "지드래곤"이라고 털어놨다.

'런드리데이'는 게스트가 세탁물을 가져와 패션 취향과 옷에 얽힌 이야기를 전하는 세탁 예능 토크쇼다. 오는 22일 밤 10시 첫 방송.


한경닷컴 스포츠 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