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끼줍쇼' 이경규, 강호동에 백기 들었다…"10명과 촬영하는 느낌"

입력 2016-10-19 16:54:19 | 수정 2016-10-19 16:57:02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끼줍쇼' 이경규 강호동/ 사진=JTBC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한끼줍쇼' 이경규 강호동/ 사진=JTBC 제공


'한끼줍쇼'를 통해 예능 대부 이경규와 강호동이 23년 만에 처음으로 호흡을 맞춘다.

19일 서울 상암동 JTBC 사옥에서 새 예능 프로그램 '한끼줍쇼'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MC 이경규 강호동, 윤현준 CP, 방현영 PD가 참석했다.

강호동은 데뷔 후 이경규와의 첫 MC를 맡은 소감을 "왜 20년 넘게 같이 못했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라고 했다. 이어 "방송 하다보면 제작진에게 제안을 받는데, 이경규와 함께 하라는 제안은 소름끼치게 많았다는 기억은 없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경규는 "10명과 함께 진행하는 느낌"이라고 폭로했다. 강호동이 너무 시끄럽고 얼굴도 너무 크다는 것.

이경규는 "녹화 끝나면 진이 빠지는 기분"이라면서 "다 받아주는 것이 이렇게 힘들 줄 몰랐다"고 토로했다. 그러나 "결과가 좋아 만족하고 있다"고 프로그램에 대한 기대를 자아냈다.

'한끼줍쇼'는 대한민국 평범한 가정의 저녁 시간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야외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19일 밤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