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구미공단 스타케미칼 폭발 사고, 위력 어떻길래 "탱크 뚜껑도 150m 날아가…"

입력 2016-10-19 17:05:00 | 수정 2016-10-19 17:17:10
글자축소 글자확대
구미공단 스타케미칼 폭발 사고 /SBS 제보 영상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구미공단 스타케미칼 폭발 사고 /SBS 제보 영상 캡쳐


구미공단 스타케미칼 폭발 사고

19일 오전 9시20분경 경북 칠곡군 구미 3공단 스타케미칼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작업을 하던 5명 중 인부 1명이 중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숨졌고 3명이 경상을 입었다.

이번 폭발의 여파로 인근 주택에서는 창문이 흔들렸다는 신고도 접수됐다. 특히 지름 10cm에 달하는 탱크 뚜껑이 공장에서 약 150m 떨어진 하천으로 날아가 폭발의 위력을 가늠할 수 있게 했다.

이날 사고는 폐업 절차를 밟고 있는 스타케미칼 공장에서 원료 철거를 위해 용접 작업을 하다가 사일로 내 원료 분진 폭발이 원인인 것으로 추정된다.

한국가스안전공사는 사고현장을 조사한 결과 산소 및 LP가스 용기가 폭발한 흔적이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

사일로 배관을 철거하다가 사일로 내 잔류 원료인 테레프탈산 분진이 폭발한 것으로 추정했다. 테레프탈산은 폴리에스터 섬유 원료로 쓰인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당시 현장 작업자들을 상대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