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질투의 화신' 조정석, '수컷' 어디갔냐 어? 공효진 껌딱지 인증

입력 2016-10-20 14:35:44 | 수정 2016-10-20 18:04:48
글자축소 글자확대
'질투의 화신' 조정석 공효진기사 이미지 보기

'질투의 화신' 조정석 공효진


조정석이 '수컷'의 매력을 버리고 세상 가장 로맨틱한 남자로 떠오른다.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극본 서숙향/연출 박신우, 이정흠/제작 SM C&C)에서 조정석의 의외의 면들이 드러날 것을 예고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17회에서는 표나리(공효진 분)와 홈쉐어링을 본격적으로 시작한 이화신(조정석 분), 고정원(고경표 분)은 한 집에서 더욱 부딪혀가며 50대 50인지, 51대 49인지 모를 그녀의 마음을 사수하기에 나섰다.

그리고 20일 방송되는 18회에서는 이화신의 행동과 반응 하나하나가 표나리에게 중요한 포인트가 될 예정이다. 특히 사내, 수컷을 외치고 다니는 이화신은 모든 상황을 ‘이화신같이’ 대처할 것 같지만 예상 밖의 모습들을 보여줄 것이라고 해 기대감을 불어넣고 있다.

이화신은 공개된 사진처럼 근심 가득한 얼굴로 표나리를 꼭 껴안게 된다거나 이화신답지 않은 언행들로 시청자들의 눈과 마음을 즐겁게 만들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이는 두 남자 사이에서 갈등을 겪고 있는 표나리에겐 색다르게 다가올 지점이 될 것이라고.

때문에 집 안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상황에 따라 이화신인 듯 이화신 같지 않은 리액션들이 표나리에게 미칠 영향에 주목되고 있다.

한편, 지난 방송에서 이화신은 표나리와 함께 과거 자신과 고정원을 모두 사귀었던 여자친구의 결혼식에 참석했다. 이화신은 자신에게 험담을 늘어놓는 옛 여자친구 때문에 만신창이가 된 가운데 표나리는 그녀가 고정원보다 이화신을 더 좋아했음을 직감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