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질투의 화신' 조정석·고경표 원조 양다리女 고성희, 누구세요?

입력 2016-10-20 09:10:32 | 수정 2016-10-20 16:02:02
글자축소 글자확대
'질투의 화신' 고경표 조정석 고성희기사 이미지 보기

'질투의 화신' 고경표 조정석 고성희


원조 양다리녀가 나타났다.

배우 고성희가 SBS'질투의 화신'(연출 박신우|극본 서숙향)에 특별 출연했다. 고성희는 극 중 이화신(조정석 분)과 고정원(고경표 분)의 사랑을 한몸에 받은 첫사랑녀 '수영' 역을 맡아 매력적인 연기를 펼쳐 시청자들의 마음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지난 19일 방송에서는 수영과 두 남자의 첫만남이 그려졌다. 긴 생머리를 하고 햇살을 받으며 앉아있는 청순한 수영의 모습에 화신과 정원은 한눈에 반했고 함께 타러 간 디스코팡팡에서는 수영을 사이에 둔 두 남자의 불꽃튀는 신경전이 펼쳐지기도.

수영과 화신, 정원의 첫 만남 이후 수영의 당돌한 매력이 폭발했다. 함께 놀러간 놀이공원에서 놀이기구를 타기 전, 화신과 정원 사이에 앉은 수영은 먼저 정원의 손을 잡고 "나 놓치지 마"라며 속삭이다가 옆에 있던 화신의 손도 함께 잡으며 두 남자에게 다가갔다.

이처럼 감정 표현에 솔직한 수영은 눈 내리는 날 화신의 집 앞에 찾아갔고 서울대에 갈 거라는 화신의 말에 "서울대생과 첫키스 하는 게 내 로망인데"라며 화신의 마음을 설레게 만들었을뿐만아니라 정원이보다 화신이 좋다며 당당하게 고백하며 화신과 풋풋한 첫키스를 해 시청자들이 첫사랑의 추억을 떠올리게 했다.

화신은 수영의 초대로 수영의 결혼식에 표나리(공효진 분)와 참석해 수영에게 정원과 자신 중 누가 더 좋았냐고 물었고 수영은 정원이 좋았다고 단번에 대답했다. 그리고 화신의 단점을 속 시원하게 늘어놓았고 마지막엔 화신에게 남편 자랑도하고 축의금도 왕창 뜯어내려고 자신의 결혼식에 초대한 거라며 끝까지 시원한 한방을 날리기도.

고성희는 극중 수영의 방대한 대사를 한큐에 소화해내 현장에서 박수갈채를 받았다는 후문. 시청자들은 구남친이 데려온 여자 앞에서 구남친의 험담을 시원하게 쏟아내는 수영의 모습에 매료, 사이다같이 톡 쏘는 매력의 수영을 완벽하게 표현하며 화신과 나리 사이의 새로운 터닝포인트가 되어 극에 몰입도를 높인 고성희의 연기에 반했다는 반응이다.

한편, 고성희는 MBC '미스코리아'를 통해 안정적인 연기력을 펼치며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고 MBC '야경꾼일지'로 여주인공의 자리잡았다. KBS2 '스파이'에서는 로맨스부터 액션까지 다양한 장르를 소화해냈고 OCN '아름다운 나의 신부'에서는 첫사랑의 순수함부터 가슴 아픈 사랑의 절절함을 연기하며 극의 완성도를 높이는 여배우로 자리잡았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