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강타, '아시아 노잼' 이미지 극복 완료

입력 2016-10-20 09:48:42 | 수정 2016-10-20 16:14:14
글자축소 글자확대
강타 /사진=그라치아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강타 /사진=그라치아 제공


1세대 아이돌 강타가 8년 만에 가요계로 복귀한다.

강타는 최근 패션지 그라치아와 단독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이날 강타는 여전히 빛나는 피부로 '아이돌 포스'를 뽐내 스태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강타는 올해로 데뷔 20주년을 맞았다. 그는 8년 만에 단독 콘서트를 열고 새 앨범을 발매 할 계획이다.

강타는 "새 앨범은 제 색깔이 묻어나는 노래들이 중심"이라면서 "팬들의 기대에 부응하면서, 앞으로 색다른 음악을 할 거라는 예고편에 가깝다"라고 설명했다.

강타 /사진=그라치아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강타 /사진=그라치아 제공


활동을 하면서 강타에게 가장 영향을 미친 사람은 누굴까. 강타는 단연 김민종을 꼽았다.

"활동을 오래 하면서 수많은 사람을 만났지만 그 중 특별히 영향 받은 딱 사람을 꼽자면, 바로 김민종 형이다. 행동에 가식이 없고 어떤 상황에서도 유연하게 대처한다. 후배들을 대할 때 ‘만약 민종이 형이 내 상황이었다면 어떻게 했을까?’라는 생각을 종종 한다."

강타는 과거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아시아 노잼'이라고 놀림을 받았다.

그는 "오히려 좋은 점도 있다. 라디오나 사석에서 만나는 사람들이 제가 조금만 웃기면 막 웃는다. 되게 진지할 거라고 생각해서 기대를 안 하다가 ‘어, 재미있는데?’라는 반응이 나오는 것 같다"라면서 미소 지었다.

강타의 진솔한 이야기와 화보는 그라치아 11월호에서 공개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