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에릭남, '정글의 법칙' 3일만에 꽃거지 전락 '이럴수가'

입력 2016-10-21 09:46:14 | 수정 2016-10-21 10:48:58
글자축소 글자확대
'정글의 법칙' 에릭남기사 이미지 보기

'정글의 법칙' 에릭남


‘국민 남친’ 에릭 남이 ‘몽골 꽃거지’로 등극했다.

21일 SBS ‘정글의 법칙’ 제작진은 방송을 앞두고 몽골 생존 사흘 째날 사진을 공개했다. 추운 날씨 탓에 잠을 제대로 자지 못한 에릭 남은 러블리한 ‘국민 남친’ 비주얼이 아닌 퉁퉁 부은 얼굴로 카메라 세례를 받았다.

제작진이 에릭 남에게 “어디서 사는 누구시냐” 묻자 에릭 남은 “몽골 역에 사는 에릭남입니다”라고 재치 있게 대답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이어 에릭 남은 “배가 고프다. 어제 잡은 쥐 드릴 테니까 오리 한 마리 주시면 안 될까요?”라며 먹거리 교환을 제안했지만 제작진은 단칼에 거절할 수밖에 없었다고.

결국, 에릭 남은 부은 눈을 어렵게 뜨며 “오늘은 오리를 잡아야 돼...”라며 사냥에 대한 의욕을 불태웠다.

‘국민 남친’에서 ‘몽골 역 꽃거지’가 된 에릭남의 모습은 오는 21일 금요일 밤 10시 SBS ‘정글의 법칙 in 몽골’ 편을 통해 공개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