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삼시세끼 어촌편3' 이서진 에릭 윤균상, 때아닌 보릿고개에 결국…

입력 2016-10-21 11:20:22 | 수정 2016-10-21 17:03:47
글자축소 글자확대
'삼시세끼 어촌편3' 이서진 에릭 윤균상기사 이미지 보기

'삼시세끼 어촌편3' 이서진 에릭 윤균상


이서진-에릭-윤균상이 배낚시부터 새벽 갯벌조업에까지 도전하며 본격 어부 라이프를 시작한다.

21일 방송하는 tvN ‘삼시세끼-어촌편3’에서 캡틴 이서진이 직접 운전하는 배를 타고 바다에 나가 배낚시에 도전하는 어부 삼형제의 모습이 공개된다.

방송에 앞서 공개된 사진에서는 이서진, 에릭, 윤균상이 함박미소를 지으며 호기롭게 바다로 떠난 모습이 포착됐다.

하지만 제작진에 따르면 야심차게 시작된 득량도에서의 첫 배낚시는 예상치 못한 난항을 겪는다는 후문.

문태공 에릭이 바다에서 생선이 아닌 불가사리를 낚고, 캡틴 이서진은 그대로 잠들어버리는 등 예측불허한 상황들이 벌어지며 웃음을 몰고 올 전망이다.

특히 배낚시 실패 후 삼형제는 먹거리난을 해결하기 위해 새벽 갯벌 조업까지 나서며 맛있는 저녁밥에 대한 열정을 불태운다.

제작진이 공개한 사진에서는 머리에 랜턴을 하나씩 쓰고 갯벌조업에 몰두한 이서진과 윤균상의 열일하는 모습이 큰 웃음을 불러 일으킨다.

손발이 진흙으로 범벅 된 채 호미를 들고 무언가를 열심히 채집하고 있는 이들이 실제로 어떤 수확을 거뒀을지 궁금증이 높이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또 제작발표회 당시, 윤균상이 "에릭의 요리 중 단연 최고"라고 극찬했던 ‘봉골레 파스타’도 드디어 방송을 통해 공개될 예정으로, 시청자들의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이와 관련해 제작진은 “이날 방송에서는 득량도에서 삼시세끼 '게'만 먹은 이서진이 드디어 폭발한다. 달콤한 삼겹살의 유혹해 빠진 이서진이 정선에 이어 다시 한 번 가불과 빚의 늪에 빠져들게 될지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제작진은 이어 “이날 방송에서는 득량도에서 가장 아름답다는 언덕에 오른 삼형제의 모습도 담겨, 어촌마을의 아름다운 자연풍광을 안방극장에 선보일 계획이다. 금요일 밤 훈훈한 힐링 타임을 선사하겠다”고 덧붙였다.

자급자족 어부라이프 tvN ‘삼시세끼-어촌편3’는 매주 금요일 밤 9시 15분에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