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美 빌보드도 놀란 방탄소년단의 의미있는 기록

입력 2016-10-22 07:28:00 | 수정 2016-10-22 07:28:00
글자축소 글자확대
방탄소년단기사 이미지 보기

방탄소년단


빌보드도 놀랐다. 방탄소년단이 미국 빌보드 음원차트에서 놀라울만한 기록을 새우고 있다.

이에 미국 빌보드 조차 방탄소년단의 현지 인기와 성공 비결을 다루는 별도 칼럼을 추가 게재하며 집중 조명했다.

빌보드는 20일(현지 시각) “방탄소년단은 어떻게 미국 K-pop 차트 기록을 세웠나 (How Korean Boy Band BTS Broke a U.S. K-pop Chart Record – Without Any Songs In English)”라는 제목의 칼럼을 올렸다.

“방탄소년단은 미국 내 프로모션이나 영어 노래 하나 없이 놀라운 기록을 세웠다”고 소개하며 이들의 차트 성적과 그 의미에 대해 집중 조명했다.

빌보드가 특정 K-pop 그룹에 대해 3번 연속 칼럼에서 다루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것이며, 이는 방탄소년단의 성적이 그만큼 중요하고 의미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빌보드는 이어 “미국 시장에 피상적 접근을 했던 기존 K-pop 가수와는 다른 방식의 접근을 한 덕분이다. 방탄소년단은 이미 2015년 첫 번째 정규 앨범으로 미국 투어를 매진시킨 바 있다”고 평하며 현지 프로모터도 예상하지 못했던 당시의 뜨거운 반응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다.

방탄소년단기사 이미지 보기

방탄소년단


이어 현지 K-pop 전문가의 말을 인용하며 “방탄소년단은 멤버 각각의 예술적 개성과 K-pop 시스템의 장점인 그룹 사운드, 팀워크가 잘 조화된 팀”이라고 평가했다.

또한 “방탄소년단은 말하고자 하는 분명한 메시지를 가지고 있는 것은 물론, 한국어를 사용하지 않는 팬들이 이질감을 느끼지 않도록 하는 훌륭한 마케팅 전략을 가지고 있는 셈”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실제로 이번 타이틀곡인 ‘피 땀 눈물’에서도 안무를 통해 인생과 어긋난 관계를 표현하는가 하면, 정신적인 고뇌, 아이돌로서의 삶, 또는 여성들을 응원하는 노래까지 앨범의 전 수록곡들을 통해 보수적인 한국 문화에서는 잘 다루지 않는 독특한 주제를 다뤘다”고 높이 평가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최신 빌보드 차트에서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에 26위로 진입하며 한국 최고 기록을 수립했다. 또한 글로벌 음악 스트리밍 사이트인 ‘Spotify’의 Viral 50차트에서 6위를 차지하는 등 좋은 성적을 보이며 폭발적 반응을 이어가고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