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미일, 27일 외교차관협의회 개최 "대북공조 논의"

입력 2016-10-22 10:27:09 | 수정 2016-10-22 10:27:0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외교부는 27일 일본 도쿄에서 한미일 3국 외교차관협의회를 개최한다고 21일 밝혔다.

미국 워싱턴D.C에서 19일~20일(현지시간) 열린 한미 외교·국방장관 회의와 국방장관간 제48차 연례안보협의회의(SCM)에 이어 한미일 외교차관들이 도쿄에서 한자리에 모인다.

우리측에서는 임성남 외교부 제1차관이, 미측에서는 토니 블링컨 국무부 부장관이, 일본 측에서는 스기야마 신스케(杉山晋輔) 외무성 사무차관이 각각 수석대표 참석한다.

한미일 외교차관협의회는 지난해 4월 워싱턴에서 첫 회의가 열렸으며, 올해 1월(도쿄), 4월(서울), 7월(미국 호놀룰루)에 이어 이번이 다섯 번째다.

지난 9월 제5차 핵실험과 지속적인 탄도미사일 발사에 이은 북한의 추가 핵실험이나 장거리미사일 발사 가능성까지 제기된 엄중한 상황이어서 이번 협의에서도 대북공조가 핵심 현안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외교부는 "계속되는 북한의 도발로 그 어느 때보다 엄중한 상황"이라면서 "이번 협의회에서는 북한의 위협·도발에 대응하고 대북 제재·압박을 강화하기 위한 3국 공조 방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미일 3국은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응해 유엔 안보리에서 논의 중인 대북 추가제재 결의의 진전 방안을 논의하는 한편, 제재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3국의 추가 독자제재 방안에 대해서도 긴밀히 조율할 전망이다.

또한 한미일은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에 대한 강력한 경고 메시지도 발신할 전망이다.

외교부는 또 이번 협의회에서 "사이버, 우주, 환경, 개발협력, 글로벌 보건, 에너지 안보를 비롯한 지역·범세계적 도전에 대응하기 위한 3국간 협력확대 방안에 대해서도 폭넓은 협의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