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나혼자산다' 모교 찾은 기안84 "순수미술에 자부심 있었는데…"

입력 2016-10-22 11:16:25 | 수정 2016-10-22 11:17:1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나혼자산다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나혼자산다



'나혼자산다' 기안84가 모교를 찾았다.

지난 21일 오후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모교를 찾은 기안84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나혼자산다'에서 기안84는 "예전에 작업실로 살았던 데가 있다. 거기서 작업하면 마음이 편해진다"라고 학교를 찾은 이유를 밝혔다.

모교를 찾은 기안84는 구내식당을 먼저 찾았다. 후배들의 시선을 한 몸에 받은 기안84는 많은 후배들에게 둘러싸여 사진을 찍었다. 많은 관심에 기안84는 "언제 한 번 그런 대접을 받아보겠어요"라며 쑥스러운 듯 미소를 보냈다.

이어 기안84는 잔디밭에서 가발을 쓰고 촬영에 나섰다. "참고용 사진을 찍어 놓기 위해 만화 캐릭터 가발을 쓰고 촬영을 하는거다. 만화적 질감을 위해"라고 이야기했지만 우스꽝스러운 모습이 폭소를 자아냈다.

기안84는 "봉지"라고 부르며 반갑게 인사했다. 알고보니 '복학왕' 주인공의 여자친구의 실제 모델인 것. 기안84는 "표지를 그려야 했다. 후배에게 표지모델을 부탁했고, 여자캐릭터 이름이 없을 때 빌려썼다"고 이야기했다.

후배는 친절하게 작업실을 안내했다. 기안84는 찍어온 사진을 보며 수채화 작업에 나섰다. 하지만 채색을 하는 순간 망했음을 직감했다. 이어 기안84는 "미대 다닌 남자 다 할 수 있는 정도였다. 그런데 오늘 보니까 운동보다 더 못하는거 같다. 허언증 수준이다"라고 자책했다.

기안84는 "예전에는 순수미술을 했다는 자부심이 있다"라며, "이제 어디가서 안 하려구요"라며 스스로도 어이없는 그림에 헛웃음을 지어 '나혼자산다'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