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나혼자산다' 피부관리 나선 이시언·심형탁 "꼭 제모까지 해야되나요?"

입력 2016-10-22 12:31:59 | 수정 2016-10-22 12:31:5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나혼자산다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나혼자산다



'나혼자산다' 이시언·심형탁이 피부관리에 나섰다.

지난 21일 오후 방송된 MBC ‘나혼자산다’에서는 심형탁을 만난 이시언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나혼자산다'에서 이시언은 새 드라마의 럭셔리한 배역에 부담감을 느꼈고 심형탁에게 전화해 “피부라도 좋아지게 관리하는 방법이라도 좀…”이라며 도움을 요청했다.

본격 피부관리에 나선 이시언·심형탁은 나란히 앉아 팩부터 시작했다. 심형탁은 이시언이 다 쓴 팩을 버리려고 하자 “그걸 왜버려?”라며 다 쓴 팩을 손으로 꾹 짜내며 한번 더 발라 시청자들을 경악하게 했다.

이어 이시언은 “다리 털 꼭 제모 해야 하나요?”라고 제모에 부담감을 밝혔지만, 심형탁은 “대표(이시언 역할)가 반바지 양복을 입을 수 도 있잖아”라며 이시언을 부추겼다.

또한 심형탁은 서로의 다리에 왁싱 테이프를 다 붙이자 “아까 배꼽 털 있지? 거기도 한번 하자”고 제안했고, 이시언이 “배꼽은 나오지도 않아요”라며 강하게 반박하자 “누가 아냐? 수영장 씬이 있을지”라고 설득시켜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