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해킹 공격으로 미국 인터넷 절반가량 마비, "공격경로·원인 조사 중"

입력 2016-10-22 15:58:22 | 수정 2016-10-22 16:06:5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미국 인터넷의 절반이 마비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21일(현지시간) 오전 미국의 주요 인터넷 호스팅 서비스업체인 딘(Dyn)이 최소한 2번의 연속적인 대규모 해킹 공격을 받아 트위터 등 주요 사이트들이 먹통이 되거나 서비스가 지연되는 사태가 발생했다.

뉴햄프셔 주에 본사를 둔 딘은 "오늘 오전 7시 10분(동부시간) 도메인 네임 서비스(DNS)를 관리하는 메인 서버에 디도스(DDoSㆍ분산서비스 거부) 공격이 시작됐다"면서 "2시간이 지난 9시 10분께 문제를 해결했다"고 밝혔다.

해킹으로 먹통이 됐던 사이트는 트위터, 스포티파이, 넷플릭스, 레디트, 페이팔, 사운드 클라우드 등의 유명 웹사이트들과 뉴욕타임스(NYT), 워싱턴포스트(WP) 등 언론사들이 포함됐다.

처음 인터넷 장애 상황을 전한 IT 전문매체 기즈모도는 "이날 오전까지 총 76개의 사이트에서 서비스 장애 현상이 나타난 것으로 신고됐다"면서 "미국 인터넷의 절반가량이 마비됐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 정보당국과 인터넷 호스팅 서비스업체 딘이 공격 경로와 원인을 조사 중에 있지만 아직 누가, 무슨 목적으로 이런 공격을 했는지는 밝혀지지 않고 있다.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 사건에 대한 언론 보도를 봤으며, 국토안보부가 관련 상황을 긴밀하게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어니스트 대변인은 그러나 "현시점에서는 누가 이 사건에 책임이 있는지 밝힐 만한 정보가 없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