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스웨덴 연구팀, '탄산음료 마시면 당뇨병 위험 2배' 연구 결과 발표

입력 2016-10-22 18:59:02 | 수정 2016-10-22 18:59:0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탄산음료를 하루 2잔 이상 마시면 당뇨병 위험이 2배 이상 높아질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스웨덴 카롤린스카 의대의 요세핀 뢰프벤보리 박사 연구팀이 성인 2천874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분석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메디컬 뉴스 투데이가 21일 보도했다.

설탕이 들었든, 인공감미료가 함유됐든 200㎖의 청량음료를 최소한 하루 두 번 마시는 사람은 그보다 적게 마시는 사람에 비해 2형 당뇨병 발병률이 2.4배, 1.5형 당뇨병 발병률이 2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0㎖ 탄산음료를 하루 5번 마시는 사람은 2형 당뇨병 위험이 10.5배, 1.5형 당뇨병 위험이 3.5배까지 높아지는 것으로 밝혀졌다.

뢰프벤보리 박사는 특히 인공감미료가 함유된 이른바 다이어트 탄산음료도 당뇨병 위험을 높인다는 사실에 놀랐다면서 그러나 그럴만한 이유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우선 다이어트 탄산음료는 식욕을 자극, 특히 설탕이 들어있는 단 음식을 많이 먹게 돼 결국 당뇨병의 위험요인인 과체중으로 이어진다는 것이다.

또 하나는 인공감미료가 장내 세균총의 균형을 무너뜨려 당뇨병으로 이어질 수 있는 포도당 내성을 유발했을 수 있다고 뢰프벤보리 박사는 설명했다.

생각할 수 있는 또 다른 이유는 일부 참가자들이 전에는 가당 음료를 마시다가 체중이 걱정되자 다이어트 음료로 바꾼 것이 이러한 결과를 가져왔을 수도 있다고 그는 지적했다.

다시 말해 바꾼 다이어트 음료보다는 그 전에 마시던 가당 음료의 효과가 이런 식으로 반영됐을 수 있다는 것이다.

또 하나 놀라운 사실은 탄산음료가 1.5형 당뇨병 위험도 촉진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런데 자가면역반응 검사에서는 탄산음료와 자가면역반응 사이에 연관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1.5형 당뇨병 위험 증가가 1형 당뇨병의 원인인 자가면역반응이 원인이 아님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뢰프벤보리 박사는 설명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