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지하철 분당선 고장 발생 "승객 150명, 한 시간 넘게 지하철 안에"

입력 2016-10-22 21:29:36 | 수정 2016-10-22 21:35: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22일 오후 지하철 분당선 왕십리행 열차가 고장으로 갑자기 멈춰 승객들이 한 시간 넘게 갇히는 사고가 발생했다.

코레일에 따르면 이날 3시 34분께 왕십리행 열차가 기관 고장을 일으켜 왕십리역과 서울숲역 중간의 지상 구간에서 멈춰 섰다.

코레일은 전동차가 역과 역 사이에 멈춰 있어 승객 안전을 위해 방송을 통해 승객들에게 전동차 문을 열고 나오지 말라고 안내했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열차를 뒤따르던 열차와 연결해 역으로 이동시키는 작업을 했다.

하지만 작업이 지체되면서 승객 약 150명은 한 시간 넘게 지하철 안에 갇혀있어야 했다.

특히 열차가 터널 안과 밖에 걸쳐 멈추는 바람에 터널 쪽 열차 칸의 승객은 비상등만 켜진 내부에서 불안에 떨었다.

승객들은 오후 4시 45분께가 돼서야 선로로 하차한 뒤 모두 안전하게 역사로 이동했으며 고장 열차는 오후 5시 20분 왕십리역으로 옮겨졌으며, 현재 분당선 전 구간이 정상운행 중이다.

한편 분당선 해당 열차의 고장 원인은 일시적인 전기 공급의 문제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코레일 관계자는 "지난달 사고는 단선으로 인한 사고지만 이번 사고는 전기 문제가 아닌 열차 자체에서 발생한 고장 때문에 일어난 사고"라며 "두 번의 사고 고장 원인이 같지는 않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